QUICK MENU

통합의료진흥원 전인병원

>의학정보>질환정보사전
질환정보사전
질환명 고혈압
진료과 순환기 내과
신체부위 혈관
자가진단 신체부위 복부
원인 고혈압은 그 원인이 아직 규명되지 못한 본태성 고혈압이 90%이상을 차지하고 나머지 10%미만이 신장이나 내분비 계통 등의 여러 가지 원인이 있는 2차성 고혈압이라고 한다.
특징 본태성 고혈압은 증상이 없다. 흔히

아침에 일어나면 뒷머리가 뻣뻣하거나, 아프다거나,

어지럽다거나, 숨이 차고 가슴이 벌떡거린다는 등의

호소를 하는 경우가 있으나, 대부분에서 신경성인

경우가 많고 따라서 합병증이 없는 대부분의 고혈압

환자에서는 증상이 없이 다만 혈압만 올라가 있는

경우가 많다.





2차성 고혈압은 신성고혈압, 신혈관성고혈압,

고알도스테론혈증, 갈색세포종, 쿠싱증후군 등이

있으며 본태성 고혈압보다 더 젊은 나이나 혹은

노년에 발병하여 갑자기 혈압이 상승되며 고혈압의

진행이 빠르거나 일반 고혈압의 치료에 반응이 시원치

않으며 특히 호르몬 과다에 의해서 발생하는 경우에는

혈압의 상승 외에 각각의 원인에 따른 특징적인

증세가 동반되므로 세심한 관심을 갖고 있으면

진단에는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리고 2차성

고혈압은 신혈관을 확장시킨다거나 종양을 제거해서

완치가 가능한 경우도 많다.





고혈압을 방치하여 심장, 뇌, 콩팥, 눈과 사지의

동맥경화로 인한 합병증이 생기면 여러 가지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진단 고혈압의 진단을 비교적 쉽게 할 수 있다.

요즈음은 전자혈압계가 매우 흔하므로 혈압이 높은지를

쉽게 알 수 있으며 최대혈압(수축기 혈압)이 140 이상이거나

최소혈압(확장기 혈압)이 90 이상이면 고혈압이라고

진단한다.





문제는 혈압을 잴 때마다 같지 않다는데 있다. 혈압은

하루에도 아침과 저녁에 다르고 또한 육체적인 활동이나

정신적인 영향에 따른 수시로 변할 수 있다. 또한 혈압은

재는 사람에 따라서 약간의 차이가 날 수도 있다. 그러므로

정해진 규칙에 따라서 혈압을 재는 것이 중요하며 처음

혈압을 측정했을 때 혈압의 높이에 따라 그 대책이 달라진다.





요즈음에는 혈압이 수시로 변하기 때문에 한 번 병원을

방문했을 때 잰 혈압으로 고혈압이냐 아니냐를 진단하고

또한 치료의 개시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문제가 되므로 24시간

혈압측정장치를 이용해서 여러 번 측정한 혈압의

평균치로써 판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고혈압 학자들이

주장하고 있다.
치료
예후
게시판 목록
 난소암
 다음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영상정보처리기기운영․관리 방침비급여 항목이용약관이메일주소 수집거부병원소개 오시는 길
대구광역시 남구 두류공원로 77 (우)42473대표전화 : 053)670-6000팩스 : 053)670-6001

Copyright © cimh.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