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통합의료진흥원 전인병원

>의학정보>질환정보사전
질환정보사전
질환명 포도막염
진료과 안과
신체부위
자가진단 신체부위 머리
원인
특징 포도막염은 포도막 및 주위조직에 발생한 염증을 말하는 포괄적인 명칭이다. 포도막은 그 해부학적 위치가 안구의 외막 및 내막 사이에 위치해 있어서 포도막의 염증, 특히 맥락막의 염증은 망막 및 유리체의 변화를 초래하며 또 이런 변화를 통해서만 비로소 포도막의 염증을 알게 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포도막염은 초진시 벌써 실명 상태인 경우도 있다. 특히 포도막염은 일과성으로 단 한번의 발병으로 끝날 수도 있으나 대개는 염증이 반복적, 지속적으로 나타나며 따라서 치료에 있어서도 원인불명한 특발성인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결국에는 심각한 시력장애를 일으켜 실명에 이르는 수가 많다. 또한 염증이 가라앉더라도 어느 정도의 시력 장애를 남기는 경우가 많다.



포도막염의 원인으로는 바이러스, 박테리아, 곰팡이, 기생충 등이 발견되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전체 포도막염 환자의 절반정도에는 특별한 원인균이 발견되지 않는 특발성 포도막염이며 신체적으로는 건강한 사람에서 안증상이 유일한 소견으로 나타나는 수가 많다. 이런 비특이성의 염증의 경우 처음 염증의 시작은 특이한 원인으로 유발될 수 있으나 염증이 지속적으로, 반복적으로 되는 것은 환자의 면역 체계의 이상이 관여 하리라 생각되고 있다.



포도막염을 염증이 주로 발생한 부위에 따라 분류하면 홍채나 모양체에 염증이 발생한 경우 각각 홍채염, 모양체염, 홍채모양체염이라 부르며 이것을 통틀어 전부포도막염이라 부르기도 한다. 또 모양체의 평면부에만 염증이 국한되어 발생하면 이것을 따로 주변부포도막염이라 부른다. 염증이 맥락막에 있을 때는 맥락막염이라 부르며 이것을 후부포도막염이라 부르기도 한다. 그러나 포도막염 환자의 반이상에서 염증이 한 곳에 국한되지 않고 포도막의 전부 및 후부에 모두 나타나는데 이것을 전포도막염이라고 부른다.



포도막염의 자각 증상으로는 시력 장애가 가장 많으며 전부포도막염이 있을 경우 결막이 충혈되고 통증이 흔히 나타나며 밝은 빛을 보면 눈이 몹시 부시고 눈물이 나는 증상을 나타낸다. 후부포도막염의 경우 외관상으로 염증이 보이지 않으나 눈앞에 날파리나 까만 점들이 떠다니는 듯한 증상과 시력 저하가 현저히 나타나게 된다.



포도막염의 치료로는 외부적인 원인이 발견된 경우에는 그 해당 원인을 치료해야 하지만 대부분의 포도막염은 원인균이 발견되지 않는 특이성 내인성 포도막염이며 면역 체계의 이상이 관여한다고 생각되므로 이의 치료는 주로 강력한 소염작용을 나타내는 스테로이드 제제를 투여하여 염증을 억제하는 데 의존한다.



초기에 염증을 재빨리 억제하는 것이 병의 전체적인 예후를 죄우하므로 염증의 정도에 따라 스테로이드 점안액을 많게는 매시간 마다 점안한다. 또한 홍채 후유착을 방지하고 모양체의 긴장을 완화시켜 통증을 감소시키기 위해 산동 및 조절 마비제를 매시간 또는 2시간 마다 점안하기도 한다.
진단
치료
예후
게시판 목록
 폐결핵
 턱관절 장애
개인정보취급방침 영상정보처리기기운영․관리 방침비급여 항목이용약관이메일주소 수집거부병원소개 오시는 길
대구광역시 남구 두류공원로 77 (우)42473대표전화 : 053)670-6000팩스 : 053)670-6001

Copyright © cimh.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