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통합의료진흥원 전인병원

>의학정보>질환정보사전
질환정보사전
질환명 선천성 남아 외성기 기형
진료과 비뇨기과
신체부위 요도
자가진단 신체부위 생식기관
원인
특징 남아 선호사상이 팽배한 우리사회에서 가족의 새 구성원인 아기가
태어나면 부모들은 아기의 성이 무엇인지에 관심을 갖게 된다. 하지만 남아를 얻었다하더라도 아기에게서 선천적인 외성기 기형이 있다면 부모들은 놀랄
수밖에 없다.



실제로 남아 외성기 기형은 선천성 기형중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우리나라 남아의 외성기 기형에는 고환이 음낭에서 만져지지 않는 잠복고환, 음낭내
물이 찬 음낭수종이 있다. 그리고 이밖에 요도구가 귀두부 아래쪽에 치우친 요도 하열과 음경크기가 비정상적으로 작은 왜소음경이 보인다. 또
음낭이나 외성기의 모양이 모호해 남녀 구분이 안돼는 간성(間性)등도 간혹 보인다.



이중 잠복고환과 음낭수종은 공통적으로 고환의 크기가 달라 예로부터 짝불알이라고 불렸지만 심각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다. 이유는 자라면서 증상이
없어지거나 성장후 가임 능력에 지장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쪽의 고환이 몸안으로 들어가 있는 상태인 잠복고환의 경우 어릴 때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커서 가임 능력이 떨어진다는 것이 최근의
연구 결과이다. 고환이 몸안에 오랫동안 있으면 고환조직의 변성과 정자 생산의 조정능력이 떨어지고 나중에 가임 능력마저 저하된다. 정자는
정상체온보다 약간 낮은 온도에서 생산된다. 고환이 음낭내에 위치해야 하는 것도 음낭의 온도가 신체 다른 부위에 비해 1.5℃ 정도 낮아야 최적의
정자생산능력을 유지하기 때문이다. 고환조직은 정상고환보다 암발생 가능성도 22 배에 이른다. 따라서 1세 전후에 고환이 음낭으로 내려오지 않으면
음낭내 고환을 고정시키는 수술요법이 필요하다.



다른 선천성 외성기 기형으론 한쪽음낭이 다른 쪽보다 비대칭적으로 크거나 양쪽이 다 큰 음낭수종이 있다. 이는 태생기에 정상적으로 열려있던 고환을
둘러싼 초상돌기라는 관이 막히지 않아 복수가 음낭에 고여있는 상태이다. 그러나 아기가 돌을 넘기면 대부분 차있던 복수는 자연히 없어진다.
음낭수종은 불임이나 암으로 발전되지는 않지만 돌이 지나도 호전되지 않으면 열려있는 초상돌기를 통해 탈장이 될 가능성이 있다. 치료는 수술로
음낭의 크기를 교정해 주는 것이다.



이상에서 보듯이 2세를 얻는 기쁨도 좋지만 남아의 경우 외성기의 기형여부를 잘 살펴 잠복고환과 음낭수종이 발견될 때 적절한 진단과 치료를 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하겠다.
진단
치료
예후
게시판 목록
 소아 혈뇨의 진단적 접근
 산후출혈
개인정보취급방침 영상정보처리기기운영․관리 방침비급여 항목이용약관이메일주소 수집거부병원소개 오시는 길
대구광역시 남구 두류공원로 77 (우)42473대표전화 : 053)670-6000팩스 : 053)670-6001

Copyright © cimh.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