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통합의료진흥원 전인병원

>의학정보>질환정보사전
질환정보사전
질환명 망막박리
진료과 안과
신체부위
자가진단 신체부위 머리
원인
특징 망막박리란 두 개의 망막층, 즉 안쪽의 감각층과 바깥쪽의 색소상피층이 떨어지는 것을 말한다. 열공성 망막박리, 삼출성 망막박리, 견인성 망막박리로 분류할 수 있다.

열공성 망막박리는 망막열공에 의하여 생긴 망막박리를 말한다. 고도근시, 망막 주변부의 변성, 외상이 원인이 되어 망막의 감각층에 열공이 생기면 유리체변성으로 인하여 액화된 유리체가 이 열공을 통하여 유입되고 주위 혈관으로 부터의 혈장 성분 등이 유입되어 망막박리가 일어난다. 처음에 열공 주위의 망막이 박리되고 비교적 빨리 진행되어 수일 내지 수주에 망막전체가 박리되나 때로는 국한된 망막박리가 수년간 계속되기도 한다. 비열공성 망막박리 또는 속발성 망막박리는 망막열공이 1차적 원인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안구천공창, 당뇨병성 망막증, 망막혈관염등과 같이 안구내 섬유조직에 의하여 망막이 박리되는 견인성 망막박리 및 포도막염, 안구내 종양, 삼출성 망막염, Harada병과 같이 삼출액이 괴어서 생기는 삼출성 망막박리가 여기에 속한다.

망막박리의 증상은 전구증상으로 눈앞이 번쩍거리고, 비문증이 생긴다. 망막열공이 생길때 망막혈관이 상하면 심한 유리체 출혈이 발생하여 시력장애를 호소하게 되며, 차차 유리체출혈이 흡수되면서 시력도 약간 회복되고 안저검사도 가능하게 된다.

망막박리는 대개 주변부에서 시작하므로 시야의 결손도 주변부부터 일어나게 된다. 위쪽이 박리되면 아래쪽에, 아래쪽이 박리되면 위쪽에 시야결손이 나타난다. 박리가 진행되면 시야결손이 차차 확산되어 마치 눈앞에 검은 장막을 치는 것처럼 느끼게 되고 황반부가 박리되면 중심시력이 심하게 나빠지며 변시증, 색각장애가 나타난다. 안저검사에서 박리된 망막은 안구내로 들떠 있고 주름이 잡혀 있으며 회색조를 나타낸다.

국한된 박리가 장시간 지속되면 그 경계부에 색소가 침착된 경계선이 생긴다. 전방에 다소간의 염증반응이 나타나고 유리체강내에 색소과립이 퍼져 있다. 안압은 대개 정상보다 낮다. 망막이 모두 박리된 상태로 오래 지속되면 백내장, 안내 출혈, 녹내장이 합병되고 안구로의 상태가 된다.

망막박리의 치료는 속발성 망막박리의 경우 원인질환의 치료를 시행하고 때로는 망막하액의 배출을 병행한다. 견인성 망막박리인 경우는 유리체절제술로 유리체강내의 견인성 섬유조직을 제거하여 준다. 열공성 망막박리의 경우는 반드시 수술요법이 필요하다. 수술의 목표는 모든 열공을 발견하여 열공 주위의 망막을 망막색소상피의 접합시켜서 영구적 유착을 일으켜 주는 데에 있다.

박리된 망막을 접합시키는 방법은 안구의 안정(양안안대, 모양근마비제의 점안), 공막돌융술에 의한 외부로부터의 접합, 유리체강내 공기나 가스의 주입에 의한 내부로부터의 접합이 있으며 이들 방법을 단독 또는 병행 실시한다. 공막돌융술은 특수한 실리콘, 보존공막 및 봉합사등을 이용하여 열공부위를 안구 바깥쪽에서 띠모양으로 눌러줌으로써 망막이 접합되도록 하는 방법이다. 망막과 맥락막의 접합이 이루어지면 열공 주위에 유착을 발생시키기 위하여 인공적 염증을 일으킨다.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방법으로는 냉동법, 전기소작법, 광응고술 등이 있다.
진단
치료
예후
게시판 목록
 모유성 황달
 매독
개인정보취급방침 영상정보처리기기운영․관리 방침비급여 항목이용약관이메일주소 수집거부병원소개 오시는 길
대구광역시 남구 두류공원로 77 (우)42473대표전화 : 053)670-6000팩스 : 053)670-6001

Copyright © cimh.co.kr. All Rights Reserved.